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신종 공룡 화석의 정체는?…수탉처럼 볏이 달려
입력 2021.05.18 (10:56) 수정 2021.05.18 (11:0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13년 멕시코 북부에서 발견된 신종 공룡의 꼬리 관절 화석입니다.

7천2백만 년 전 백악기 말기에 지구상에 살던 공룡의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멕시코 국립 인류학역사연구소는 이후 이 공룡의 몸 앞부분에 해당하는 뼛조각들을 더 찾아냈습니다.

최근 연구 결과, 머리와 턱에 마치 수탉과 같은 볏이 달린 외형인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붉은 볏의 길이는 1.32m에 달한다는데요.

신종 공룡의 이름은 멕시코 원주민어인 나와틀어와 그리스어로 볏을 뜻하는 단어를 합쳐 '틀라톨로푸스 갈로룸'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 [지구촌 Talk] 신종 공룡 화석의 정체는?…수탉처럼 볏이 달려
    • 입력 2021-05-18 10:56:56
    • 수정2021-05-18 11:05:29
    지구촌뉴스
2013년 멕시코 북부에서 발견된 신종 공룡의 꼬리 관절 화석입니다.

7천2백만 년 전 백악기 말기에 지구상에 살던 공룡의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멕시코 국립 인류학역사연구소는 이후 이 공룡의 몸 앞부분에 해당하는 뼛조각들을 더 찾아냈습니다.

최근 연구 결과, 머리와 턱에 마치 수탉과 같은 볏이 달린 외형인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붉은 볏의 길이는 1.32m에 달한다는데요.

신종 공룡의 이름은 멕시코 원주민어인 나와틀어와 그리스어로 볏을 뜻하는 단어를 합쳐 '틀라톨로푸스 갈로룸'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