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단독 영상] ‘포옹’ ‘웃음’…관중 떠난 빙상장의 쇼트트랙 선수들
입력 2018.02.23 (16:52) 수정 2018.02.23 (17:36) 평창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영상] 한밤 중 빙상장서 심석희 ‘쩍벌’…왜?
동영상영역 끝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임효준과 황대헌이 남자 500m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는 데 그쳤다. 특히 임효준은 계주 탈락의 아쉬움에 시상대에서도 웃지 못했다. 경기가 끝난 후 남녀 선수들은 무거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섰다.

그런데 경기장의 관중이 모두 떠난 밤 11시. 쇼트트랙 대표팀은 다시 강릉 아이스아레나 경기장으로 돌아왔다. 경기 직후보다 한결밝아진 표정의 선수들이 빙판 위로 달려 들어왔고, 단체사진을 찍고 다시 삼삼오오 모여서 기념사진을 찍는 등 부담감을 한층 덜어낸 모습이었다. 황대헌은 빙판 바닥에 누워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비록 마지막 날에 약간의 아쉬움이 있었지만, 우리 쇼트트랙 대표팀은 금메달 3개·은메달 1개·동메달 2개를 따내며 쇼트트랙 종합 1위를 차지했다.
  • [단독 영상] ‘포옹’ ‘웃음’…관중 떠난 빙상장의 쇼트트랙 선수들
    • 입력 2018-02-23 16:52:14
    • 수정2018-02-23 17:36:42
    평창영상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임효준과 황대헌이 남자 500m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는 데 그쳤다. 특히 임효준은 계주 탈락의 아쉬움에 시상대에서도 웃지 못했다. 경기가 끝난 후 남녀 선수들은 무거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섰다.

그런데 경기장의 관중이 모두 떠난 밤 11시. 쇼트트랙 대표팀은 다시 강릉 아이스아레나 경기장으로 돌아왔다. 경기 직후보다 한결밝아진 표정의 선수들이 빙판 위로 달려 들어왔고, 단체사진을 찍고 다시 삼삼오오 모여서 기념사진을 찍는 등 부담감을 한층 덜어낸 모습이었다. 황대헌은 빙판 바닥에 누워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비록 마지막 날에 약간의 아쉬움이 있었지만, 우리 쇼트트랙 대표팀은 금메달 3개·은메달 1개·동메달 2개를 따내며 쇼트트랙 종합 1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