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한일 항공편 재개 잇따라…“이달 들어 30% 확대”
입력 2022.12.06 (11:36) 수정 2022.12.06 (11:52) 국제
코로나19 입국 규제 완화로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한일 항공편이 잇따라 재개되고 있습니다.

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7개 한국 항공사의 한일 운항편은 이달 중 주 단위 왕복 670편으로 지난달 대비 약 30% 늘어납니다.

대한항공은 12월에 인천∼삿포로, 인천∼오키나와 노선을 재개하는 등 일본 노선을 주 단위 왕복 88편으로 60% 확대합니다.

아시아나항공도 오사카와 후쿠오카, 나고야 노선을 증편하고 오키나와와 삿포로 노선을 순차적으로 재개해 일본 노선을 주 단위 왕복 66편으로 30% 늘립니다.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서울은 지난달 23일부터 인천∼다카마쓰 노선을 재개했고, 제주항공도 나고야 노선에 이어 이달 들어 오키나와 노선을 부활시켰습니다.

진에어와 제주항공, 에어부산 등 다른 저비용항공사도 항공편 재개 혹은 증편을 통해 일본 노선을 늘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8년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745만 명으로 중국(838만 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일본 정부가 지난 10월 외국인 개인 여행 규제를 해제한 이후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항공사들이 한일 노선 증편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일 항공편 재개 잇따라…“이달 들어 30% 확대”
    • 입력 2022-12-06 11:36:24
    • 수정2022-12-06 11:52:14
    국제
코로나19 입국 규제 완화로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한일 항공편이 잇따라 재개되고 있습니다.

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7개 한국 항공사의 한일 운항편은 이달 중 주 단위 왕복 670편으로 지난달 대비 약 30% 늘어납니다.

대한항공은 12월에 인천∼삿포로, 인천∼오키나와 노선을 재개하는 등 일본 노선을 주 단위 왕복 88편으로 60% 확대합니다.

아시아나항공도 오사카와 후쿠오카, 나고야 노선을 증편하고 오키나와와 삿포로 노선을 순차적으로 재개해 일본 노선을 주 단위 왕복 66편으로 30% 늘립니다.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서울은 지난달 23일부터 인천∼다카마쓰 노선을 재개했고, 제주항공도 나고야 노선에 이어 이달 들어 오키나와 노선을 부활시켰습니다.

진에어와 제주항공, 에어부산 등 다른 저비용항공사도 항공편 재개 혹은 증편을 통해 일본 노선을 늘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8년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745만 명으로 중국(838만 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일본 정부가 지난 10월 외국인 개인 여행 규제를 해제한 이후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항공사들이 한일 노선 증편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