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아르튀르 보셰의 생애 최고의 패럴림픽
입력 2022.03.10 (21:46) 수정 2022.03.10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척수 장애로 경련을 안고 사는 프랑스의 아르튀르 보셰가 값진 동메달을 추가하며 베이징 패럴림픽을 생애 최고의 대회로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끊이지 않는 다리 경련을 딛고 아르튀르 보셰가 출발선을 나섭니다.

회전 때마다 온몸에 전해 오는 고통 때문에 결승선을 통과한 뒤에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오늘 동메달을 추가해 이번 대회 금메달 2개 등 모두 3개의 메달을 목에 걸며 생애 최고의 순간을 맞고 있습니다.

금메달은 왼팔에 든 폴에 의지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핀란드의 산테리 키베리에게 돌아갔습니다.

지금까지 패럴림픽 소식이었습니다.
  • 프랑스 아르튀르 보셰의 생애 최고의 패럴림픽
    • 입력 2022-03-10 21:46:12
    • 수정2022-03-10 21:58:31
    뉴스 9
척수 장애로 경련을 안고 사는 프랑스의 아르튀르 보셰가 값진 동메달을 추가하며 베이징 패럴림픽을 생애 최고의 대회로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끊이지 않는 다리 경련을 딛고 아르튀르 보셰가 출발선을 나섭니다.

회전 때마다 온몸에 전해 오는 고통 때문에 결승선을 통과한 뒤에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오늘 동메달을 추가해 이번 대회 금메달 2개 등 모두 3개의 메달을 목에 걸며 생애 최고의 순간을 맞고 있습니다.

금메달은 왼팔에 든 폴에 의지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핀란드의 산테리 키베리에게 돌아갔습니다.

지금까지 패럴림픽 소식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