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0 도쿄 하계 패럴림픽
도쿄 패럴림픽 13일 열전 마치고 폐막…3년 뒤 파리에서 만나요!
입력 2021.09.06 (06:17) 수정 2021.09.06 (06: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도쿄 패럴림픽이 13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폐막했습니다.

전 세계에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 패럴림픽 선수들은 3년 뒤 파리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습니다.

도쿄에서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쿄 밤하늘을 수놓은 폭죽과 함께 시작된 폐막식.

다양성과 차이는 갈등이 아닌, 새로운 미래로의 도약을 의미한다는 주제 아래 흥겨운 공연이 펼쳤습니다.

이어 이번 패럴림픽을 빛낸 주인공인 각국 선수단 입장이 시작됐습니다.

다 함께 즐기는 축제의 분위기로 진행된 입장식!

금메달을 획득한 보치아의 정호원이 기수로 나선 우리나라는 80번째로 입장했습니다.

우리나라는 금메달 2개 등 24개의 메달을 따내며 종합 순위 41위로 이번 대회를 마쳤습니다.

하지만 꿈을 향한 우리 선수들의 열정과 투지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큰 울림과 감동을 전해줬습니다.

황연대 성취상에서 이름을 바꾼 '아임파서블 상'의 영예는 잠비아의 카통고와 폴란드의 로고비치 등 5명이 수상했습니다.

패럴림픽기는 다음 개최지인 프랑스의 파리 시장에게 전달됐습니다.

이어 13일 동안 도쿄를 밝혔던 성화가 아쉬움과 여운을 남기며 꺼졌습니다.

[앤드류 파슨스/국제 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 : "(도쿄 패럴림픽의) 모든 일정이 끝났다는 것이 믿을 수 없습니다. 놀라운 여정이자, 스포츠 경기였습니다. 고맙습니다. 도쿄!]

전세계에 꿈과 희망을 전한 13일간의 열전은 막을 내렸습니다.

3년 뒤엔 파리에서 패럴림픽의 감동이 이어집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촬영기자:오광택/영상편집:이형주
  • 도쿄 패럴림픽 13일 열전 마치고 폐막…3년 뒤 파리에서 만나요!
    • 입력 2021-09-06 06:17:22
    • 수정2021-09-06 06:23:04
    뉴스광장 1부
[앵커]

도쿄 패럴림픽이 13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폐막했습니다.

전 세계에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 패럴림픽 선수들은 3년 뒤 파리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습니다.

도쿄에서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도쿄 밤하늘을 수놓은 폭죽과 함께 시작된 폐막식.

다양성과 차이는 갈등이 아닌, 새로운 미래로의 도약을 의미한다는 주제 아래 흥겨운 공연이 펼쳤습니다.

이어 이번 패럴림픽을 빛낸 주인공인 각국 선수단 입장이 시작됐습니다.

다 함께 즐기는 축제의 분위기로 진행된 입장식!

금메달을 획득한 보치아의 정호원이 기수로 나선 우리나라는 80번째로 입장했습니다.

우리나라는 금메달 2개 등 24개의 메달을 따내며 종합 순위 41위로 이번 대회를 마쳤습니다.

하지만 꿈을 향한 우리 선수들의 열정과 투지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큰 울림과 감동을 전해줬습니다.

황연대 성취상에서 이름을 바꾼 '아임파서블 상'의 영예는 잠비아의 카통고와 폴란드의 로고비치 등 5명이 수상했습니다.

패럴림픽기는 다음 개최지인 프랑스의 파리 시장에게 전달됐습니다.

이어 13일 동안 도쿄를 밝혔던 성화가 아쉬움과 여운을 남기며 꺼졌습니다.

[앤드류 파슨스/국제 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 : "(도쿄 패럴림픽의) 모든 일정이 끝났다는 것이 믿을 수 없습니다. 놀라운 여정이자, 스포츠 경기였습니다. 고맙습니다. 도쿄!]

전세계에 꿈과 희망을 전한 13일간의 열전은 막을 내렸습니다.

3년 뒤엔 파리에서 패럴림픽의 감동이 이어집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촬영기자:오광택/영상편집:이형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