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북, 유연한 대외 메시지 발신…후속조치 예의 주시”
입력 2021.06.19 (17:27) 수정 2021.06.19 (19:19) 정치
통일부는 북한이 15일부터 나흘간 진행한 노동당 전원회의와 관련해 “비상방역 장기화 속에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경제와 인민 생활에 대한 개선 대책,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윤곽이 드러난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에 중점을 뒀다”고 평가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19일) 기자단에 배포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분석’ 자료에서 이렇게 밝힌 뒤 “이번 전원회의에서 대내외 정책 방향이 제시된 만큼 민생과 대외 등 분야에서 결정 이행을 위한 추가 조치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대외정책과 관련,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를 강조하면서 이전보다는 자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며 “특히 그동안 한미가 조속한 대화 재개 필요성을 지속 강조해온 상황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대화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점에 주목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내정책에선 식량문제 해결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책, 인민 생활 안정과 육아정책 개선 등을 강도 높게 주문했다고 봤습니다.

특히 김정은 당 총비서가 인민 생활 안정을 위한 특별명령서를 발령한 데 대해 “경제·민생 관련 최고지도자의 특별명령서 발령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은 특별명령을 ‘국가적으로나 군사적으로 긴급히 제기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려지는 임무나 지시’라고 정의하고 있는데, 과거에는 전투비행사 표창 휴가나 누에고치 생산 설비·자재 마련을 위한 특별명령 등 군사나 생산 분야에서만 특별 명령이 있었다는 겁니다.

또 어린이 양육 문제의 당 회의체 의정 상정이 확인된 것도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 통일부 “북, 유연한 대외 메시지 발신…후속조치 예의 주시”
    • 입력 2021-06-19 17:27:29
    • 수정2021-06-19 19:19:07
    정치
통일부는 북한이 15일부터 나흘간 진행한 노동당 전원회의와 관련해 “비상방역 장기화 속에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경제와 인민 생활에 대한 개선 대책,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윤곽이 드러난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에 중점을 뒀다”고 평가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19일) 기자단에 배포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분석’ 자료에서 이렇게 밝힌 뒤 “이번 전원회의에서 대내외 정책 방향이 제시된 만큼 민생과 대외 등 분야에서 결정 이행을 위한 추가 조치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대외정책과 관련,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를 강조하면서 이전보다는 자제되고 유연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며 “특히 그동안 한미가 조속한 대화 재개 필요성을 지속 강조해온 상황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대화에도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점에 주목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내정책에선 식량문제 해결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책, 인민 생활 안정과 육아정책 개선 등을 강도 높게 주문했다고 봤습니다.

특히 김정은 당 총비서가 인민 생활 안정을 위한 특별명령서를 발령한 데 대해 “경제·민생 관련 최고지도자의 특별명령서 발령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은 특별명령을 ‘국가적으로나 군사적으로 긴급히 제기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려지는 임무나 지시’라고 정의하고 있는데, 과거에는 전투비행사 표창 휴가나 누에고치 생산 설비·자재 마련을 위한 특별명령 등 군사나 생산 분야에서만 특별 명령이 있었다는 겁니다.

또 어린이 양육 문제의 당 회의체 의정 상정이 확인된 것도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