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얄궂은 인연…우리 다시 합칠 수 있을까
입력 2021.06.16 (20:08)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양당 합당 논의를 위해 16일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2018년 당시 바른미래당에서 함께 했다, 노선 갈등으로 2년 만에 갈라선 과거가 있습니다.

또 2016년 20대 총선 때는 서울 노원병에서 안철수 대표는 당시 국민의당 후보로, 이준석 대표는 당시 새누리당 후보로 서로 맞붙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질기고도 얄궂은 인연인 두 사람이 이번에는 각 당의 대표로서 재회했는데요.

이 두 사람, 아픈 과거를 딛고 다시 같은 곳을 바라보게 될까요?
  • [여심야심] 얄궂은 인연…우리 다시 합칠 수 있을까
    • 입력 2021-06-16 20:08:13
    여심야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양당 합당 논의를 위해 16일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2018년 당시 바른미래당에서 함께 했다, 노선 갈등으로 2년 만에 갈라선 과거가 있습니다.

또 2016년 20대 총선 때는 서울 노원병에서 안철수 대표는 당시 국민의당 후보로, 이준석 대표는 당시 새누리당 후보로 서로 맞붙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질기고도 얄궂은 인연인 두 사람이 이번에는 각 당의 대표로서 재회했는데요.

이 두 사람, 아픈 과거를 딛고 다시 같은 곳을 바라보게 될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