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해직교사 특채 의혹’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
입력 2021.05.18 (12:12) 수정 2021.05.18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른바 1호 사건인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공수처가 첫 강제수사에 들어가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을 전망인데요.

앞서 조 교육감은 혐의가 없다는 점을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1호 사건인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첫 강제수사에 들어간 겁니다.

공수처는 오늘 오전 9시 30분쯤 서울시교육청 9층 교육감실 등에 수사 인력을 보내 특별채용 관련 문건 등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조 교육감의 자택 등은 압수수색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조 교육감은 2018년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활동했던 인물을 포함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요구한 인사 등 해직교사 5명을 특정하고, 특별채용을 지시한 직권남용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달 23일 특채 의혹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조 교육감을 경찰에 고발하면서, 공수처에 참고 자료를 보냈습니다.

이후 공수처는 경찰에 사건 이첩을 요구했고, 출범 이후 첫 사건번호를 부여해 정식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수처는 어제 압수수색과 관련한 '공수처 압수물 사무규칙'을 관보에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공수처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대로 관련자들을 잇따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조 교육감은 공수처 수사에 대해, "공수처가 균형 있는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하고, 특별채용의 제도적 특성과 혐의 없음을 적극 소명하겠다"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 최석규/영상편집:양의정
  • 공수처, ‘해직교사 특채 의혹’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
    • 입력 2021-05-18 12:12:09
    • 수정2021-05-18 13:06:28
    뉴스 12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른바 1호 사건인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공수처가 첫 강제수사에 들어가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을 전망인데요.

앞서 조 교육감은 혐의가 없다는 점을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1호 사건인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첫 강제수사에 들어간 겁니다.

공수처는 오늘 오전 9시 30분쯤 서울시교육청 9층 교육감실 등에 수사 인력을 보내 특별채용 관련 문건 등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조 교육감의 자택 등은 압수수색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조 교육감은 2018년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활동했던 인물을 포함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요구한 인사 등 해직교사 5명을 특정하고, 특별채용을 지시한 직권남용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달 23일 특채 의혹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조 교육감을 경찰에 고발하면서, 공수처에 참고 자료를 보냈습니다.

이후 공수처는 경찰에 사건 이첩을 요구했고, 출범 이후 첫 사건번호를 부여해 정식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수처는 어제 압수수색과 관련한 '공수처 압수물 사무규칙'을 관보에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공수처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대로 관련자들을 잇따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조 교육감은 공수처 수사에 대해, "공수처가 균형 있는 판단을 할 것으로 생각하고, 특별채용의 제도적 특성과 혐의 없음을 적극 소명하겠다"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 최석규/영상편집:양의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