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은경, 백신 이상반응 국민청원 답변 “예방접종, 일상회복 유일 수단”
입력 2021.05.18 (11:05) 수정 2021.05.18 (13:43) 사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을 호소하는 국민청원 답변에서 이상반응 발생 빈도는 굉장히 낮다며, 일상 회복을 위해 접종을 받아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답변 요건인 20만 명을 충족하진 않았지만, 국민들의 염려가 많고 불안감이 많아 우선 답변한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정 청장은 먼저 이상반응이 생겼을 때 조사 절차와 지원 가능 내용을 상세하게 안내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여러 가지 지원제도를 연계하기 위해 지자체에 중증 이상반응 담당자를 지정한다고 말했습니다.

예방접종 이상반응인 경우 기존에는 본인 부담금이 30만 원이 넘는 중증에 대해서만 보상했지만, 코로나19의 경우 30만 원 미만인 경증 전액에 대해서도 국가 보상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상하는 시기나 기간도 더 단축해 최대한 신속하게 심의와 지원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적이 많았던 인과성 판단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먼저 이상반응이나 피해보상 신고를 하면 지자체에서 전문가들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이 인과성을 검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앙에서 피해조사반, 피해보상전문위원회가 심의해 백신과의 인과성과 보상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급성파종성척수염 등 인과성이 불명확하지만 중증인 사례에 대해서는 1인당 1천만 원의 진료비를 지원하고, 추후 조사를 통해 인과성이 확인되면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청장은 "백신과의 인과성을 떠나 예방접종을 받고 이상반응으로 고통받고 계시는 청원인 분들을 포함해 환자분들 가족분들에게 안타까움과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이상반응 관련돼서 신고된 모든 사례가 한 건 한 건 허투루 다룰 수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많은 국민이 불안감을 가진 걸 안다면서도 "이상반응에 대한 발생 빈도는 굉장히 낮고, 그 예방접종으로 인해서 생명을 지키고 건강을 보호하는 효과가 분명히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또 그리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며 반드시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은경, 백신 이상반응 국민청원 답변 “예방접종, 일상회복 유일 수단”
    • 입력 2021-05-18 11:05:31
    • 수정2021-05-18 13:43:08
    사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을 호소하는 국민청원 답변에서 이상반응 발생 빈도는 굉장히 낮다며, 일상 회복을 위해 접종을 받아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답변 요건인 20만 명을 충족하진 않았지만, 국민들의 염려가 많고 불안감이 많아 우선 답변한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정 청장은 먼저 이상반응이 생겼을 때 조사 절차와 지원 가능 내용을 상세하게 안내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여러 가지 지원제도를 연계하기 위해 지자체에 중증 이상반응 담당자를 지정한다고 말했습니다.

예방접종 이상반응인 경우 기존에는 본인 부담금이 30만 원이 넘는 중증에 대해서만 보상했지만, 코로나19의 경우 30만 원 미만인 경증 전액에 대해서도 국가 보상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상하는 시기나 기간도 더 단축해 최대한 신속하게 심의와 지원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적이 많았던 인과성 판단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먼저 이상반응이나 피해보상 신고를 하면 지자체에서 전문가들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이 인과성을 검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중앙에서 피해조사반, 피해보상전문위원회가 심의해 백신과의 인과성과 보상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급성파종성척수염 등 인과성이 불명확하지만 중증인 사례에 대해서는 1인당 1천만 원의 진료비를 지원하고, 추후 조사를 통해 인과성이 확인되면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청장은 "백신과의 인과성을 떠나 예방접종을 받고 이상반응으로 고통받고 계시는 청원인 분들을 포함해 환자분들 가족분들에게 안타까움과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이상반응 관련돼서 신고된 모든 사례가 한 건 한 건 허투루 다룰 수 있는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많은 국민이 불안감을 가진 걸 안다면서도 "이상반응에 대한 발생 빈도는 굉장히 낮고, 그 예방접종으로 인해서 생명을 지키고 건강을 보호하는 효과가 분명히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또 그리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며 반드시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