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벌써부터 눈물젖은 광주…유족회 첫 초청 주인공은?
입력 2021.05.17 (19:17)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오늘(17일), 5·18민주묘지에 국민의힘 정운천·성일종 의원이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희생자 유가족들이 치르는 추모제에 5·18 유족회의 공식 초청을 받아 참석한 건데요.

김영훈 5·18 유족회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국민의힘 계열 국회의원 중에 유족회가 초청한 건 성일종, 정운천 두 의원이 처음이라는 것이 맞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인 성 의원과,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장인 정 의원이 5·18 유공자법 개정에 힘을 보태는 등 5월 단체들을 많이 도와줬다며 초청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두 의원은 희생자들의 묘비 앞에서 여러 차례 고개를 숙이며 국민 통합을 다짐했는데요.

유가족들이 '예전 같으면 상상도 못 할 일'이라고 표현한 오늘의 순간, 함께 보시죠.
  • [여심야심] 벌써부터 눈물젖은 광주…유족회 첫 초청 주인공은?
    • 입력 2021-05-17 19:17:06
    여심야심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둔 오늘(17일), 5·18민주묘지에 국민의힘 정운천·성일종 의원이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희생자 유가족들이 치르는 추모제에 5·18 유족회의 공식 초청을 받아 참석한 건데요.

김영훈 5·18 유족회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국민의힘 계열 국회의원 중에 유족회가 초청한 건 성일종, 정운천 두 의원이 처음이라는 것이 맞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인 성 의원과, 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장인 정 의원이 5·18 유공자법 개정에 힘을 보태는 등 5월 단체들을 많이 도와줬다며 초청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두 의원은 희생자들의 묘비 앞에서 여러 차례 고개를 숙이며 국민 통합을 다짐했는데요.

유가족들이 '예전 같으면 상상도 못 할 일'이라고 표현한 오늘의 순간, 함께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