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13 지방선거
[6.13 후보자 분석⑩] ‘음주·무면허, 교통사고’ 전과 가장 많아
입력 2018.06.09 (10:02) 수정 2018.06.12 (16:47) 데이터룸
[선택! 대한민국]

지방자치와 교육 일꾼 그리고 선거 무효와 사퇴로 인한 국회의원 12명도 함께 뽑는 이번 6.13 선거에는 모두 9,321명의 후보가 출마했습니다.(6월8일 현재) 이 가운데 자치단체의 장인 시도지사와 교육감, 구·시·군의 장 그리고 국회의원 선거에만 6월 8일 현재 926명의 후보가 출마한 상태입니다. KBS 데이터저널리즘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전과와 병역, 정당 이력 등 후보자들이 공개한 정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를 전합니다.

5명 중 2명꼴로 전과 경력…울산, 강원, 인천 순 높아

시도지사와 교육감, 구·시·군의 장 그리고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926명의 후보 가운데(6월8일 현재) 전과 기록이 단 한 차례라도 있는 후보는 361명으로 39%에 이릅니다. 5명 중의 2명은 전과를 가진 셈입니다. 지역별로는 울산과 강원, 이천 순으로 전과 후보자 비율이 높았으며 영남과 호남도 전국 평균을 넘어 40%대를 보였습니다. 정당별로는 정의당이 25명의 후보 가운데 18명이 전과 기록을 지녀 72% 가장 높았고, 민주평화당과 민중당, 무소속이 전체 평균을 웃도는 수준이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은 평균보다 다소 낮은 비율을 나타냈습니다. 국회의원과 구·시·군의 장 선거에서 평균보다 높은 전과 후보자 비율을 보였습니다.


'음주·무면허, 교통사고' 전과 경력 172명

범죄 종류별로는 음주나 무면허운전, 교통사고 등으로 범죄를 저지른 후보자가 172명으로 가장 많았고(전체의 18.6%, 전과 후보자의 47.6%), 이어 폭력행위로 인한 범죄와 집회와 시위 관련 범죄, 선거법 관련 범죄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정당별, 선거 별로 전과 종류 달라

하지만 교육감 후보와 시도지사 후보들의 경우엔 운전이나 교통사고로 인한 전과보다 집회와 시위 관련 혹은 폭력행위와 관련한 전과가 다소 많은 것이 특징입니다. 또 대부분 정당이 운전과 교통사고로 인한 전과 경력을 지닌 후보자가 가장 많은 반면 정의당과 민중당은 집회와 시위 관련 전과 후보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자들의 경우 두 번째로 많이 저지른 범죄가 집회·시위와 관련한 것인 반면에 자유한국당은 건설·건축 관련 법 위반이 두 번째로 많았고, 바른미래당은 선거법 위반, 민주평화당은 폭력행위와 관련된 위반이 두 번째로 많이 나타났습니다.


[연관기사]
[6.13 후보자 분석①] 클릭 한 번으로 후보자를 한눈에
[6.13 후보자 분석②] 데이터로 파헤친 6.13 후보자
[6.13 후보자 분석③] 무투표 당선 86명 중 27명이 전과자
[6.13 후보자 분석④] 우리 동네 후보자는 누구?
[6.13 후보자 분석⑤] ‘김미경’ 씨 10명 출마 - 이름으로 본 지방선거 후보자
[6.13 후보자 분석⑥] 클릭! 선거별, 지역별로 보는 후보자 특성
[6.13 후보자 분석⑦] 후보자 절반 이상, 다른 시·도에 부동산 보유
[6.13 후보자 분석⑧] 전직 국회의원 45명도 출사표!
[6.13 후보자 분석⑨] “나 이런 사람이야” 후보자 경력 살펴보니
  • [6.13 후보자 분석⑩] ‘음주·무면허, 교통사고’ 전과 가장 많아
    • 입력 2018-06-09 10:02:52
    • 수정2018-06-12 16:47:14
    데이터룸
[선택! 대한민국]

지방자치와 교육 일꾼 그리고 선거 무효와 사퇴로 인한 국회의원 12명도 함께 뽑는 이번 6.13 선거에는 모두 9,321명의 후보가 출마했습니다.(6월8일 현재) 이 가운데 자치단체의 장인 시도지사와 교육감, 구·시·군의 장 그리고 국회의원 선거에만 6월 8일 현재 926명의 후보가 출마한 상태입니다. KBS 데이터저널리즘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전과와 병역, 정당 이력 등 후보자들이 공개한 정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를 전합니다.

5명 중 2명꼴로 전과 경력…울산, 강원, 인천 순 높아

시도지사와 교육감, 구·시·군의 장 그리고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926명의 후보 가운데(6월8일 현재) 전과 기록이 단 한 차례라도 있는 후보는 361명으로 39%에 이릅니다. 5명 중의 2명은 전과를 가진 셈입니다. 지역별로는 울산과 강원, 이천 순으로 전과 후보자 비율이 높았으며 영남과 호남도 전국 평균을 넘어 40%대를 보였습니다. 정당별로는 정의당이 25명의 후보 가운데 18명이 전과 기록을 지녀 72% 가장 높았고, 민주평화당과 민중당, 무소속이 전체 평균을 웃도는 수준이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은 평균보다 다소 낮은 비율을 나타냈습니다. 국회의원과 구·시·군의 장 선거에서 평균보다 높은 전과 후보자 비율을 보였습니다.


'음주·무면허, 교통사고' 전과 경력 172명

범죄 종류별로는 음주나 무면허운전, 교통사고 등으로 범죄를 저지른 후보자가 172명으로 가장 많았고(전체의 18.6%, 전과 후보자의 47.6%), 이어 폭력행위로 인한 범죄와 집회와 시위 관련 범죄, 선거법 관련 범죄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정당별, 선거 별로 전과 종류 달라

하지만 교육감 후보와 시도지사 후보들의 경우엔 운전이나 교통사고로 인한 전과보다 집회와 시위 관련 혹은 폭력행위와 관련한 전과가 다소 많은 것이 특징입니다. 또 대부분 정당이 운전과 교통사고로 인한 전과 경력을 지닌 후보자가 가장 많은 반면 정의당과 민중당은 집회와 시위 관련 전과 후보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후보자들의 경우 두 번째로 많이 저지른 범죄가 집회·시위와 관련한 것인 반면에 자유한국당은 건설·건축 관련 법 위반이 두 번째로 많았고, 바른미래당은 선거법 위반, 민주평화당은 폭력행위와 관련된 위반이 두 번째로 많이 나타났습니다.


[연관기사]
[6.13 후보자 분석①] 클릭 한 번으로 후보자를 한눈에
[6.13 후보자 분석②] 데이터로 파헤친 6.13 후보자
[6.13 후보자 분석③] 무투표 당선 86명 중 27명이 전과자
[6.13 후보자 분석④] 우리 동네 후보자는 누구?
[6.13 후보자 분석⑤] ‘김미경’ 씨 10명 출마 - 이름으로 본 지방선거 후보자
[6.13 후보자 분석⑥] 클릭! 선거별, 지역별로 보는 후보자 특성
[6.13 후보자 분석⑦] 후보자 절반 이상, 다른 시·도에 부동산 보유
[6.13 후보자 분석⑧] 전직 국회의원 45명도 출사표!
[6.13 후보자 분석⑨] “나 이런 사람이야” 후보자 경력 살펴보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