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5’ 모두 휴진…“개원의 14.9% 참여”

입력 2024.06.18 (21:20) 수정 2024.06.18 (22: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주요 대학병원의 집단 휴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서울대병원에 이어 오늘(18일)은 나머지 5대 대형병원 교수들도 휴진에 들어갔는데요.

서울대병원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주현지 기자, 오늘 서울대병원 상황은 어땠습니까?

[기자]

네, 저는 휴진 이틀째에 접어든 서울대병원에 나와 있습니다.

소속 교수 절반이 넘는 530여 명이 진료를 중단하면서, 오늘도 병원을 찾은 환자 수는 크게 줄어든 상황입니다.

어제 기준 서울대병원 등 3개 병원의 외래 환자 수는 지난주보다 33% 정도 줄어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주일 사이 외래 진료 건수가 3분의 1수준으로 떨어진 겁니다.

정부의 피해신고 지원센터에도 서울대병원에서 진료 차질을 겪었다는 사례가 잇따라 접수됐습니다.

[앵커]

오늘 휴진에는 다른 대학병원들도 동참했죠.

수술과 진료는 얼마나 줄었습니까?

[기자]

네, 서울대병원을 포함해 이른바 '빅5' 병원 모두가 동참했습니다.

또 전국 개원의의 14.9%인 5천3백여 곳이 휴진에 참여한 걸로 조사됐습니다.

4년 전 절반 수준입니다.

진료 차질도 이어졌는데요.

오늘 서울아산병원에서는 일주일 전보다 절반 정도 줄어든 76건의 수술이 진행된 걸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성모병원은 외래 진료 환자가 평소보다 약 10% 감소한 걸로 보고 있습니다.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 의료사태 해결을 요구하는 '빅5' 병원 교수들의 휴진은 오늘 이후에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세브란스병원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기로 했고, 서울아산병원은 다음 달 4일부터 일주일간 휴진합니다.

서울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 교수들도 휴진 돌입을 놓고 의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대병원에서 KBS 뉴스 주현지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영상편집:고응용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빅5’ 모두 휴진…“개원의 14.9% 참여”
    • 입력 2024-06-18 21:20:54
    • 수정2024-06-18 22:09:39
    뉴스 9
[앵커]

주요 대학병원의 집단 휴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서울대병원에 이어 오늘(18일)은 나머지 5대 대형병원 교수들도 휴진에 들어갔는데요.

서울대병원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주현지 기자, 오늘 서울대병원 상황은 어땠습니까?

[기자]

네, 저는 휴진 이틀째에 접어든 서울대병원에 나와 있습니다.

소속 교수 절반이 넘는 530여 명이 진료를 중단하면서, 오늘도 병원을 찾은 환자 수는 크게 줄어든 상황입니다.

어제 기준 서울대병원 등 3개 병원의 외래 환자 수는 지난주보다 33% 정도 줄어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주일 사이 외래 진료 건수가 3분의 1수준으로 떨어진 겁니다.

정부의 피해신고 지원센터에도 서울대병원에서 진료 차질을 겪었다는 사례가 잇따라 접수됐습니다.

[앵커]

오늘 휴진에는 다른 대학병원들도 동참했죠.

수술과 진료는 얼마나 줄었습니까?

[기자]

네, 서울대병원을 포함해 이른바 '빅5' 병원 모두가 동참했습니다.

또 전국 개원의의 14.9%인 5천3백여 곳이 휴진에 참여한 걸로 조사됐습니다.

4년 전 절반 수준입니다.

진료 차질도 이어졌는데요.

오늘 서울아산병원에서는 일주일 전보다 절반 정도 줄어든 76건의 수술이 진행된 걸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성모병원은 외래 진료 환자가 평소보다 약 10% 감소한 걸로 보고 있습니다.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 의료사태 해결을 요구하는 '빅5' 병원 교수들의 휴진은 오늘 이후에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세브란스병원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기로 했고, 서울아산병원은 다음 달 4일부터 일주일간 휴진합니다.

서울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 교수들도 휴진 돌입을 놓고 의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대병원에서 KBS 뉴스 주현지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영상편집:고응용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