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0만 원에 팔리던 디올 가방!…원가는 8만 원이었다 [이런뉴스]

입력 2024.06.14 (13:50) 수정 2024.06.14 (13:5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380만 원에 팔리는 명품 브랜드 크리스챤 디올 가방의 원가가 8만 원으로 드러났습니다.

장인이 아닌, 불법체류자를 고용해 가방을 만든 겁니다.

블룸버그 등 외신은 현지시간 지난 10일 이탈리아 밀라노 법원이 디올 이탈리아 지사의 가방 제조업체 디올SRL에 대해, 사법행정 예방 조치'를 명령하고, 1년간 업체를 감독할 '사법행정관'을 임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인이 운영하는 하청업체의 '노동착취'를 방치하고 조장한 혐의입니다.

판결문에는 디올 가방을 만드는 하청업체 4곳의 노동 실태 가 담겨 있었습니다.

이들 공장은 대부분 중국인이 운영하고, 중국이나 필리핀에서 온 불법체류자들을 주로 고용해 24시간 휴일도 없이 운영했습니다.

이를 통해 생산비용을 아낀 업체는 가방 한 개당 불과 53유로, 우리 돈 약 8만원씩 받고 디올 사에 넘긴 걸로 나타났습니다.

해당 가방은 디올 매장에서는 2600유로, 약 380만원에 팔리는 제품입니다.

법원은 디올 사업부가 공급 업체의 실제 작업 조건이나 기술 능력을 확인하지도, 정기 감사를 실시하지도 않았다며 책임을 물었습니다.

이탈리아 경찰과 검찰은 몇 년 전부터 명품 제조사 하청업체들의 노동 실태를 조사해 왔습니다.

전 세계 명품의 약 50%를 생산하는 이탈리아에서 중국인이 운영하는 '저가 회사'가 자국의 전통 가죽 산업에 타격을 입힌다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한 조치입니다.

디올에 앞서 지난 4월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가 동일한 '사법행정 예방 조치'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380만 원에 팔리던 디올 가방!…원가는 8만 원이었다 [이런뉴스]
    • 입력 2024-06-14 13:50:44
    • 수정2024-06-14 13:51:07
    영상K
380만 원에 팔리는 명품 브랜드 크리스챤 디올 가방의 원가가 8만 원으로 드러났습니다.

장인이 아닌, 불법체류자를 고용해 가방을 만든 겁니다.

블룸버그 등 외신은 현지시간 지난 10일 이탈리아 밀라노 법원이 디올 이탈리아 지사의 가방 제조업체 디올SRL에 대해, 사법행정 예방 조치'를 명령하고, 1년간 업체를 감독할 '사법행정관'을 임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인이 운영하는 하청업체의 '노동착취'를 방치하고 조장한 혐의입니다.

판결문에는 디올 가방을 만드는 하청업체 4곳의 노동 실태 가 담겨 있었습니다.

이들 공장은 대부분 중국인이 운영하고, 중국이나 필리핀에서 온 불법체류자들을 주로 고용해 24시간 휴일도 없이 운영했습니다.

이를 통해 생산비용을 아낀 업체는 가방 한 개당 불과 53유로, 우리 돈 약 8만원씩 받고 디올 사에 넘긴 걸로 나타났습니다.

해당 가방은 디올 매장에서는 2600유로, 약 380만원에 팔리는 제품입니다.

법원은 디올 사업부가 공급 업체의 실제 작업 조건이나 기술 능력을 확인하지도, 정기 감사를 실시하지도 않았다며 책임을 물었습니다.

이탈리아 경찰과 검찰은 몇 년 전부터 명품 제조사 하청업체들의 노동 실태를 조사해 왔습니다.

전 세계 명품의 약 50%를 생산하는 이탈리아에서 중국인이 운영하는 '저가 회사'가 자국의 전통 가죽 산업에 타격을 입힌다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한 조치입니다.

디올에 앞서 지난 4월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가 동일한 '사법행정 예방 조치'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