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이태원 참사’ 수사 ‘부서 1곳’으로 통일…종결 임박

입력 2023.10.20 (18:16) 수정 2023.10.20 (20:5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검찰이 관련 수사를 담당하던 여러 부서를 한 곳으로 모으는 등 '교통정리'에 나섰습니다.

KBS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정훈)는 지난달 말부터 '이태원 참사' 수사를 전담하고 있습니다.

앞서 형사3부와 형사5부에 '이태원 참사' 관련 수사를 각각 배당해 수사를 이어간 것을 한 부서로 이관한 겁니다.

검찰의 '이태원 참사' 수사 교통정리를 두고, 검찰 안팎에선 관련 수사 처분이 임박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 대해 '불기소' 처리를 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지난 1월 이태원 참사 관련 별도 수사팀을 꾸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등 수사를 담당했던 형사3부가 아닌, 용산구청 및 용산소방서 관련 수사를 맡은 형사5부가 모든 사건을 전담하게 됐기 때문입니다.

이진동 서부지검장은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나와 "참사가 발생한 지 1년이 됐고 송치받은 지 6개월 가까이 되어 가는데 그런 사안 자체가 우리나라에 없었고, 고의범이 아니라 과실범 수사이다 보니 다양한 사례를 접할 수 없어서 시간이 많이 걸렸다"며 "다양한 의견이 나온 만큼 부족한 게 없는지 확인 중이며 속도를 내서 수사를 종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지난 1월 경찰 특별수사본부로부터 김 청장과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 등 총 23명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넘겨받았습니다.

검찰은 이임재 전 서장과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재판에 넘겼지만, 최고 책임자인 김 청장에 대해선 결론을 내리지 못 했습니다. 이와 관련 KBS는 '수사팀이 김 청장 기소 의견을 냈지만, 대검에서 이를 거듭 검토하라고 지시해 사건이 미뤄지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단독] 검찰, ‘이태원 참사’ 수사 ‘부서 1곳’으로 통일…종결 임박
    • 입력 2023-10-20 18:16:47
    • 수정2023-10-20 20:54:02
    단독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검찰이 관련 수사를 담당하던 여러 부서를 한 곳으로 모으는 등 '교통정리'에 나섰습니다.

KBS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정훈)는 지난달 말부터 '이태원 참사' 수사를 전담하고 있습니다.

앞서 형사3부와 형사5부에 '이태원 참사' 관련 수사를 각각 배당해 수사를 이어간 것을 한 부서로 이관한 겁니다.

검찰의 '이태원 참사' 수사 교통정리를 두고, 검찰 안팎에선 관련 수사 처분이 임박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 대해 '불기소' 처리를 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지난 1월 이태원 참사 관련 별도 수사팀을 꾸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등 수사를 담당했던 형사3부가 아닌, 용산구청 및 용산소방서 관련 수사를 맡은 형사5부가 모든 사건을 전담하게 됐기 때문입니다.

이진동 서부지검장은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나와 "참사가 발생한 지 1년이 됐고 송치받은 지 6개월 가까이 되어 가는데 그런 사안 자체가 우리나라에 없었고, 고의범이 아니라 과실범 수사이다 보니 다양한 사례를 접할 수 없어서 시간이 많이 걸렸다"며 "다양한 의견이 나온 만큼 부족한 게 없는지 확인 중이며 속도를 내서 수사를 종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지난 1월 경찰 특별수사본부로부터 김 청장과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 등 총 23명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넘겨받았습니다.

검찰은 이임재 전 서장과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재판에 넘겼지만, 최고 책임자인 김 청장에 대해선 결론을 내리지 못 했습니다. 이와 관련 KBS는 '수사팀이 김 청장 기소 의견을 냈지만, 대검에서 이를 거듭 검토하라고 지시해 사건이 미뤄지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해당 기사는 댓글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자체 논의를 거쳐 댓글창을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