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입국 교민 31명 여권 수거 뒤 소각…“쓰레기로 착각”
입력 2021.06.19 (15:24) 수정 2021.06.19 (15:25) 국제
중국 방역 당국이 시설에 격리된 입국 교민들의 여권을 수거한 뒤 소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9일 베이징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방역 당국은 지난 4일 베이징의 한 시설에 격리된 교민 31명으로부터 서류 작성을 명목으로 여권을 수거했습니다.

하지만, 수거된 여권은 교민들에게 반환되지 않고, 모두 소각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중국 방역 당국은 시설 직원이 쓰레기로 착각해 소각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대사관은 중국 측에 항의했고, 중국도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3주간의 격리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비자를 무료로 발급해주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입국 교민 31명 여권 수거 뒤 소각…“쓰레기로 착각”
    • 입력 2021-06-19 15:24:23
    • 수정2021-06-19 15:25:31
    국제
중국 방역 당국이 시설에 격리된 입국 교민들의 여권을 수거한 뒤 소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9일 베이징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방역 당국은 지난 4일 베이징의 한 시설에 격리된 교민 31명으로부터 서류 작성을 명목으로 여권을 수거했습니다.

하지만, 수거된 여권은 교민들에게 반환되지 않고, 모두 소각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중국 방역 당국은 시설 직원이 쓰레기로 착각해 소각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대사관은 중국 측에 항의했고, 중국도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3주간의 격리 비용을 전액 부담하고 비자를 무료로 발급해주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