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신규 확진자 수 감소세 더뎌”…추석 연휴 여행도 자제 당부
입력 2020.09.19 (12:05) 수정 2020.09.19 (12: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그 속도가 느립니다.

방역 당국은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기본 수칙을 지키고, 다가올 추석 연휴에 고향 방문은 물론 여행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효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신규 확진자 수가 줄고 있지만, 감소 추세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수도권 비중이 여전히 75% 안팎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가 이미 3천만 명을 넘어섰고, 확진자가 늘어나는 속도도 더 빨라지고 있는 만큼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라는 기본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또 추석 명절에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향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연휴 기간에 강원도와 제주도를 비롯한 주요 관광지의 숙박 예약이 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사람들로 붐비는 관광지에서의 접촉은 감염 전파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감염 재확산으로 이웃의 생계가 위협받고 국민들이 감내해야 할 고통과 인내의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부는 아울러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게 지급하는 유급휴가비와 생활지원비의 지급 현황을 점검해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주말을 맞아 종교활동은 비대면으로 실시하고 다중이용시설 방문은 가능하면 피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명절 준비로 불가피하게 전통시장과 백화점 등을 방문할 때에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신규 확진자 수 감소세 더뎌”…추석 연휴 여행도 자제 당부
    • 입력 2020-09-19 12:05:38
    • 수정2020-09-19 12:15:39
    뉴스 12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그 속도가 느립니다.

방역 당국은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기본 수칙을 지키고, 다가올 추석 연휴에 고향 방문은 물론 여행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박효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신규 확진자 수가 줄고 있지만, 감소 추세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수도권 비중이 여전히 75% 안팎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가 이미 3천만 명을 넘어섰고, 확진자가 늘어나는 속도도 더 빨라지고 있는 만큼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라는 기본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또 추석 명절에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향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연휴 기간에 강원도와 제주도를 비롯한 주요 관광지의 숙박 예약이 늘고 있는 데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사람들로 붐비는 관광지에서의 접촉은 감염 전파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며, 감염 재확산으로 이웃의 생계가 위협받고 국민들이 감내해야 할 고통과 인내의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부는 아울러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게 지급하는 유급휴가비와 생활지원비의 지급 현황을 점검해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주말을 맞아 종교활동은 비대면으로 실시하고 다중이용시설 방문은 가능하면 피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명절 준비로 불가피하게 전통시장과 백화점 등을 방문할 때에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