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부 “전작권 전환 기대”…이달 한미훈련서 검증
입력 2020.08.07 (05:43) 수정 2020.08.07 (07:10) 국제
미국 국방부는 6일(현지시각) 이달 중순 치러질 한미연합훈련과 관련, 전시작전통제권(OPCON·전작권) 전환을 앞두고 필요한 검증 조치 측면의 목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달 중순께 시행될 예정인 하반기 연합훈련 규모가 축소됐느냐는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그것의 일부는 분명히, 우리는 전작권 이양을 기대하고 있다"며 훈련을 하는 목적의 하나로 전작권 전환 준비를 언급했습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우리는 한국군이 그 능력을 갖추는 것을 보장함으로써 우리가 그곳에 도달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훈련 규모와 관련해선 "분명히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상황을 지속적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코로나 기간에 우리의 훈련과 기동에 약간의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 국방부 “전작권 전환 기대”…이달 한미훈련서 검증
    • 입력 2020-08-07 05:43:34
    • 수정2020-08-07 07:10:08
    국제
미국 국방부는 6일(현지시각) 이달 중순 치러질 한미연합훈련과 관련, 전시작전통제권(OPCON·전작권) 전환을 앞두고 필요한 검증 조치 측면의 목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달 중순께 시행될 예정인 하반기 연합훈련 규모가 축소됐느냐는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그것의 일부는 분명히, 우리는 전작권 이양을 기대하고 있다"며 훈련을 하는 목적의 하나로 전작권 전환 준비를 언급했습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우리는 한국군이 그 능력을 갖추는 것을 보장함으로써 우리가 그곳에 도달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호프먼 대변인은 훈련 규모와 관련해선 "분명히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상황을 지속적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코로나 기간에 우리의 훈련과 기동에 약간의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