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고양시 교회 관련 집단감염…‘의대 정원 확대’ 반발, 집단 휴진 예고
입력 2020.08.06 (21:36) 수정 2020.08.06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6일)의 코로나19 현황입니다.

신규 확진자 43명, 이 중 국내 발생은 23명입니다.

경기도 고양시의 한 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는데, 그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7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서울 강남구 커피전문점까지 이어진 강원도 홍천 캠핑장 관련 집단 감염은 경로 추적이 쉽지 않았는데, 홍천 캠핑장 관련자가 집단 감염이 있었던 서울 강남 V빌딩에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충북 청주의 우즈베키스탄인 집단감염은 종교행사보다는 거주지 내 전파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코로나19 와중에 전국 대부분의 전공의들이 내일(7일) 집단 휴진에 들어갑니다.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계획에 대한 반발입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고양의 한 교회.

지난 4일 이 교회 목사 부인인 A 씨가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후 남편인 목사 B 씨와 자녀 등 일가족 4명, 교인 2명, A 씨의 직장 동료 1명 등 7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창문과 환기시설이 없는 곳에서 교인들이 예배를 본 뒤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예배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했는데, 예배 후에 신도 중에 한 사람이 도시락을 준비를 해와서 다른 신자들과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최초 확진자인 A 씨는 경기 양주의 한 초등학교 직원이고 자녀들도 고등학생인 것으로 조사돼, 해당 학교 학생과 교직원들에 대한 진단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은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하며 내일부터 하루 집단 휴진에 들어간다고 예고했습니다.

중환자실, 응급실 등 필수 인력도 참여합니다.

더구나 오는 14일엔 의사협회의 총파업까지 예정된 상황.

정부는 지역 간 의료 격차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대 정원 확대는 불가피하다며, 대화를 통해 협의를 해 나가자고 요청했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의대정원 확충은 지역의 의료서비스 질을 높여 어느 지역에 살든지 우수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정책입니다."]

반면, 전공의협의회는 정책의 취지와 달리 의료의 질만 떨어뜨릴 것이라며, 일부 병원에만 환자가 쏠리는 현상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정부는 대체 인력 투입 등으로 필수의료 진료 공백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환자들의 대기 시간은 길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 김제원/영상편집:신승기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고양시 교회 관련 집단감염…‘의대 정원 확대’ 반발, 집단 휴진 예고
    • 입력 2020-08-06 21:40:27
    • 수정2020-08-06 22:33:10
    뉴스 9
[앵커]

오늘(6일)의 코로나19 현황입니다.

신규 확진자 43명, 이 중 국내 발생은 23명입니다.

경기도 고양시의 한 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는데, 그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7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서울 강남구 커피전문점까지 이어진 강원도 홍천 캠핑장 관련 집단 감염은 경로 추적이 쉽지 않았는데, 홍천 캠핑장 관련자가 집단 감염이 있었던 서울 강남 V빌딩에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충북 청주의 우즈베키스탄인 집단감염은 종교행사보다는 거주지 내 전파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코로나19 와중에 전국 대부분의 전공의들이 내일(7일) 집단 휴진에 들어갑니다.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계획에 대한 반발입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고양의 한 교회.

지난 4일 이 교회 목사 부인인 A 씨가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후 남편인 목사 B 씨와 자녀 등 일가족 4명, 교인 2명, A 씨의 직장 동료 1명 등 7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창문과 환기시설이 없는 곳에서 교인들이 예배를 본 뒤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예배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했는데, 예배 후에 신도 중에 한 사람이 도시락을 준비를 해와서 다른 신자들과 함께 식사를 한 것으로..."]

최초 확진자인 A 씨는 경기 양주의 한 초등학교 직원이고 자녀들도 고등학생인 것으로 조사돼, 해당 학교 학생과 교직원들에 대한 진단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은 의대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하며 내일부터 하루 집단 휴진에 들어간다고 예고했습니다.

중환자실, 응급실 등 필수 인력도 참여합니다.

더구나 오는 14일엔 의사협회의 총파업까지 예정된 상황.

정부는 지역 간 의료 격차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대 정원 확대는 불가피하다며, 대화를 통해 협의를 해 나가자고 요청했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의대정원 확충은 지역의 의료서비스 질을 높여 어느 지역에 살든지 우수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정책입니다."]

반면, 전공의협의회는 정책의 취지와 달리 의료의 질만 떨어뜨릴 것이라며, 일부 병원에만 환자가 쏠리는 현상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정부는 대체 인력 투입 등으로 필수의료 진료 공백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환자들의 대기 시간은 길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 김제원/영상편집:신승기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