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일자리·복지 초점…내가 받을 혜택은?
입력 2017.08.29 (21:23) 수정 2017.08.29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 예산안을 짜면서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뼈를 깎는 구조조정" 이란 표현을 자주 썼습니다.

실제로 당초 계획보다 2조 원가량 많은 11조 5천억 원의 씀씀이를 줄였는데요.

대표적으로 SOC, 사회간접자본 예산을 역대 정부 가운데 가장 큰 폭인 20%를 줄였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지적을 받았던 문화체육 관련 예산도 8% 넘게 삭감했습니다.

이렇게 줄인 예산에 돈을 더 보태서 최저임금 지원, 기초연금과 아동수당 확대 같은 복지와 일자리 분야 국정 과제에 투입하기로 한 겁니다.

그럼 국민들은 구체적으로 어떤 혜택을 받게 될까요?

임승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최저임금과 함께 새정부 일자리 정책의 핵심은 바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입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정규직 전환 지원금을 1명에 월 최대 80만 원 씩으로 늘립니다.

월 최대 30만 원까지 지원하는 노인 일자리도 8만 개 가까이 더 만들어집니다.

청년 고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중소기업이 청년 3명을 정규직으로 고용하면 1명의 임금을 지원하는 제도를 확대합니다.

2만 명이 혜택을 보게 됩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녹취> 구윤철(기획재정부 예산실장) : "평생교육 바우처를 신설해서 교육을 통하고 직업 훈련을 통해서 일자리를 찾아가는 식으로 지원을 할 계획입니다."

육아 부담을 덜기 위해 '아빠 휴직' 지원도 강화합니다.

둘째만 월 200만 원이던 육아휴직 급여가 내년부터는 무조건 200만 원 씩으로 같아집니다.

공립 어린이집 450곳이 더 생기고, 저소득층 아이돌봄 단가와 시간이 모두 늘어납니다.

주거 복지도 강화됩니다.

기존 주택을 매입해 여성과 신혼부부 전용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인데, 임대료는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입니다.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들에게 위생용품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도 확보됐습니다.

또 저소득층 초등학생들에게는 교육급여 외에 학용품비 5만 원이 추가로 지급됩니다.

누구나 창업을 꿈꾸게 하기 위해 각종 시제품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도록 전국에 70개의 전용 공간도 만들어질 예정입니다.

여기에 병사 월급도 88% 올라 병장 기준으로 매달 40만 원 가량을 받게 됩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앵커&리포트] 일자리·복지 초점…내가 받을 혜택은?
    • 입력 2017-08-29 21:26:55
    • 수정2017-08-29 21:50:09
    뉴스 9
<앵커 멘트>

내년 예산안을 짜면서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뼈를 깎는 구조조정" 이란 표현을 자주 썼습니다.

실제로 당초 계획보다 2조 원가량 많은 11조 5천억 원의 씀씀이를 줄였는데요.

대표적으로 SOC, 사회간접자본 예산을 역대 정부 가운데 가장 큰 폭인 20%를 줄였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지적을 받았던 문화체육 관련 예산도 8% 넘게 삭감했습니다.

이렇게 줄인 예산에 돈을 더 보태서 최저임금 지원, 기초연금과 아동수당 확대 같은 복지와 일자리 분야 국정 과제에 투입하기로 한 겁니다.

그럼 국민들은 구체적으로 어떤 혜택을 받게 될까요?

임승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최저임금과 함께 새정부 일자리 정책의 핵심은 바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입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정규직 전환 지원금을 1명에 월 최대 80만 원 씩으로 늘립니다.

월 최대 30만 원까지 지원하는 노인 일자리도 8만 개 가까이 더 만들어집니다.

청년 고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중소기업이 청년 3명을 정규직으로 고용하면 1명의 임금을 지원하는 제도를 확대합니다.

2만 명이 혜택을 보게 됩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녹취> 구윤철(기획재정부 예산실장) : "평생교육 바우처를 신설해서 교육을 통하고 직업 훈련을 통해서 일자리를 찾아가는 식으로 지원을 할 계획입니다."

육아 부담을 덜기 위해 '아빠 휴직' 지원도 강화합니다.

둘째만 월 200만 원이던 육아휴직 급여가 내년부터는 무조건 200만 원 씩으로 같아집니다.

공립 어린이집 450곳이 더 생기고, 저소득층 아이돌봄 단가와 시간이 모두 늘어납니다.

주거 복지도 강화됩니다.

기존 주택을 매입해 여성과 신혼부부 전용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인데, 임대료는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입니다.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들에게 위생용품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도 확보됐습니다.

또 저소득층 초등학생들에게는 교육급여 외에 학용품비 5만 원이 추가로 지급됩니다.

누구나 창업을 꿈꾸게 하기 위해 각종 시제품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도록 전국에 70개의 전용 공간도 만들어질 예정입니다.

여기에 병사 월급도 88% 올라 병장 기준으로 매달 40만 원 가량을 받게 됩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